최근에 세차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충동적으로 구매한 물왁스를 써보고 싶어서 
현충일에 일어나자마자 세차장으로 향했네요.

짐이 제법 많습니다.
보이지 않는 의자 뒷쪽으로도 짐이 쌓여있고 
이제 늙어서 휠을 닦거나 왁싱을 할 때 꼭 필요한
세차 의자도 프렁크에 넣어 챙겨갑니다.

휠을 닦아줍니다.
올해 들어서 타이어 갈변을 닦은 적은 있는데
휠을 제대로 닦아주는 것은 처음이네요.
휠 닦는데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려서
도장면이 비교적 오염이 심하지 않을 때만 닦는 편입니다. 
하필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마프X 휠&타이어 클리너를 두고 왔네요.
철분 제거제와 아담X 휠 클리너 조합으로 닦아주었습니다.
그리고 가볍게 본 세차를 마무리합니다.

오늘의 목표인 블라XX 13 슬릭 퍼펙트를 사용해 봅니다.
본격적으로 세차를 하시는 분들은
카나우바, 실런트 등을 다 고려해서 레이어링을 하시지만
저처럼 복잡한 거 싫어하는 세차가 단순 취미인 세린이는
그런 거 신경쓰지 않습니다.
지난주에는 카나우바를 올렸고 그 위에 덧방 합니다.
제품에 적혀있는 대로 뿌리고 바로 버핑.
보통 물왁스 작업이 쉽다고 하지만
작업성 쉬운 카나우바 계열 고체 왁스에 비해서 
바르는 것은 쉽지만 
버핑은 뻑뻑하거나 잔사가 남는 등의 이유로 더 어렵더군요. 
이놈은 잔사 신경은 거의 쓰지 않아도 될 정도였지만
지난번 왁스가 두텁게 발려있던 것인지 
이번에 너무 왁스를 많이 뿌린 것인지
허물이 벗겨지듯 잔여물이 많이 나오고 
작업 중에도 이물질이 계속 들러붙어서 
버핑은 더 어려운 느낌이었습니다. 

결과는 매우 만족스럽네요. 
최근 몇 년 간 세차하면서 가장 마음에 드는 광이었습니다.
고생한 보람이 있네요. 

그리고 보람차게 집에 오는 줄 알았는데...

운전석 사이드 미러를 접고 다니면서
저는 1차선 주행, 본인은 2차선 주행을 하는데
자꾸 1차선으로 바퀴 두, 세 개는 넘나들면서 
운전을 하길래 클락션 울렸더니 
창문 내리고 뭐라 하는 운전자도 만나고...

점심 겸 저녁 먹는데 와이프가
본인 차 조수석 쪽에 누가 커피를 쏟았다고 하길래
동승한 지인이 쏟았다는 말인 줄 알고
세정제 갖고 내려갔더니 
차 바깥 조수석 문짝부터 뒷 휀더까지 음료가 
찐득찐득하게 말라비틀어져 있네요.
라떼의 우유 수준이 아니라 캐러멜 마끼아또 쯤 될 거 같고
양이 벤티 사이즈는 되겠네요. -_-;;;
세상에 참 이상한 사람 많다는 것을 새삼 느낍니다. 

그래서 다시 세차장. T_T
밤에는 벌써 벌레가 들끓어서 세차가 힘드네요.
3일 연속 세차를 한 적은 있는 거 같은데
하루에 세차 두 번 한 적은 처음인 거 같네요.
그 덕에 주 후반은 골골골 oTL

이하 그냥 푸념입니다.
예상대로 하루 휴일이라 세차장은 그리 붐비지 않았는데
밀도가 낮음에도 이상한 사람은 진짜 많네요.
오늘은 세차장에서 볼 수 있는 꼴불견은 다 본 거 같네요.
드라잉 존에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 
셀프 세차 저변이 늘어나서 인지
온 가족이 와서 세차를 하는 분들이 계신데
옆에서 보면 부럽기도 하고 좋아 보이기도 합니다. 
그래도 미취학 아동들을 데리고 와서 
방목하는 건 정말 이해가 안 가네요. 
특히 제가 다니는 세차장은 넓지 않아서 
정말 시야가 좋지 않은데 말이죠.
그리고 드라잉 존에서 매트를 터는 사람들, 
드라잉 타월 물 짜는 사람들
자기 차는 아까워서 옆 차 바라보고 하는 걸까요?
개수대에서 옆 사람한데 물 엄청나게 튀는 사람들.
탈수기 돌려놓고 있는데 타월 주인 없는 거 같다고
다 돌지도 않았는데 빼놓고 돌리는 사람.
세차장을 하루 두 번이나 가서인지 진짜 다 만나네요. oTL

그래도 세차해놓고 보니 득광 & 깨끗해져서 
보람차긴 하네요. ㅎㅎㅎ

연차 낸 5월 24일 금요일 오전
세차장은 한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묵은 때 잔뜩인 캐스퍼를 끌고 세차장으로 출발~
세차 용품이 많은 편이지만,
뒷좌석을 접으면 전부 다 들어갑니다.
각종 케미컬이 들어있는 트렁크 정리함,
어플리케이터, 패드 등이 들어있는 락앤락 두 통,
송풍기, 폼건, 전동 스프레이, 전동 폼스프레이,
타월이 담긴 백 두 개, 툴백, 세차 의자, 
버킷, 미니 버킷, 미트 슬라이드 등등.
아무 생각 없이 다 싣고 갈 수 있습니다.
R8 세차할 때는 여기서 추려서 가야 해서
막상 세차 가서 안 가져온 것도 있어서
좌절할 때가...

산성, 알칼리, 중성 프리워시까지 하고,
타르제거제, 철분제거제까지 전부 작업했지만~

겨울 동안 쌓인 묵은 때는 전혀 지워지지 않네요.

본세차까지 해도 살짝 남아있어서
AD인핸스 페클과 저먼패드로
핸드 폴리싱까지 하니 거의 다 지워지네요.
LSP로 불스원 크리스탈 하이브리드 왁스로 마무리.
차 색상이 색상인지라 별로 티는 안 나네요. oTL
근데 크리스탈 하이브리드는 사놓은 게 아까워서
쓰긴 하는데 영 맘에 들진 않습니다.
저질 체력으로 작업성 좋은 걸 선호해서 그런 거 같네요.
프리워시하기 전에 고압수를 먼저 쐈는데
묵은 때가 잔뜩일 때는 그냥 프리워시 세제로
먼저 때를 불리는 것이 효과적이고 경제적일 것 같다고
이번 세차를 회고해 봅니다.

며칠 후 오랜만에 마트에 장 보러 갔는데
맥과이어스 골드클래스 카나우바 플러스 왁스가
할인을 많이 해서 충동적으로 구매했네요.
맥과이어스는 십수 년 전에 유행했었던 거 같고
저 역시 굉장히 선호해서 세제부터 LSP까지
거의 다 맥과이어스로 갖추고 있을 때도 있었는데
유행이 돌고 도는 건지 어느 순간부터 보기 힘들어졌고
한국에서는 철수했다고 어디서 주워 들었었는데
마트에는 다양하진 않지만 여러 제품이 남아있긴 하네요.
최근 선호하는 왁스가 EXQ 카나우바 티타늄인데
그건 50g에 2만 원 정도,
이건 300g이 넘는데 할인가로는 비슷한 가격이네요.
거기다 어플리케이터까지 동봉되어 있어서
훨씬 경제적으로 느껴집니다.

골드클래스 카나우바 플러스는 EXQ 티타늄에 비해서
발림성은 좀 못해서 덕지덕지 바르게 되는 편인데
EXQ 왁스는 흰색이고
이건 노란색이라 발린 상태가 눈에 잘 보이고
버핑도 편해서 EXQ에 비해서 힘들단 느낌은 없네요.
저질 체력으로 세차 시간도 오래 걸리는 편인데
붐비는 주말 세차장에서 사진까지 찍을 수는 없어서
작업 사진은 없이 집에 돌아와서 결과물만 찍어봅니다.
은색의 오래된 차라 티는 잘 안 나지만,
결과는 만족스럽습니다.
다음에 마트 갈 때도 할인하고 있으면
좀 사다 놔야겠어요. ㅋ

몇 주간 휴일마다 비소식이 꼭 껴있어서 세차를 하고 싶어도 못하는 상황이었는데 지난 주말 드디어 한동안 비소식이 없는 날씨 예보를 보고 기쁜 마음에 세차장을 찾았네요. 토요일 저녁에는 지난겨울 이후 한 번도 손세차를 하지 않았던 와이프 차를 세차했는데 드라잉 하면서 발견한 석회 자국들. T_T 사진 속의 뒤 범퍼가 젤 심했고 그 외에도 여러 군데 있더군요. 

본세차 전에 발견했더라면 산성 카샴푸를 써서 보다 손쉽게 제거가 가능했을 것 같지만, 묵은 때와 꽃가루로 뒤덮여서 전혀 몰랐네요. 이미 드라잉존으로 이동해서 어쩔 수 없이 가지고 있는 유일한 페인트 클린저인 AD인핸스를 사용해서 저먼 패드로 열심히 팔리싱 해줬지만 생각보다 오래된 자국인지 정말 잘 안 지워지더군요. 결국 거의 한 시간 가까이 작업하니 거의 다 지워진 거 같긴 한데 밤 중이라 적당히 타협한 느낌도 있네요. 그리고 왁싱까지 하니까 너무 힘들어서 작업 후 사진은 하나도 없네요. oTL

일요일 새벽에는 가장 더러워서 세차 1순위인 캐스퍼를 제치고 R8을 데리고 갔네요. 캐스퍼는 겨울 동안 묵은 때들로 오염이 워낙 심해서 3PH 세차를 해야 할 것 같은데 그러려면 워시 베이를 오래 차지할 것 같아서 주말을 피해 한가한 주중에 해야 할 것 같네요. R8은 5월 초에 가볍게 세차를 해서 평소 같았으면 가볍게 카샴푸 하나로 본세차만 했겠지만, 지난 세차 때 드라잉하면서 이미 꽃가루가 쌓이는 진기한 경험으로 프리워시까지 진행했네요.

마무리는 젤 좋아하는 EXQ 프리미엄 티타늄 왁스로 왁싱~

뭐 오래된 은색 차라 광이 번쩍번쩍하진 않지만 저는 만족하네요. 근데 EXQ 티타늄이 50g이긴 하지만 세 번 정도 왁싱하면 다 쓰는 거 보면 너무 덕지덕지 바르나 싶네요. 그럼에도 버핑이 힘들진 않는데...

어디 좀 잠시 갔다 오고 세차도 갔다 와서 지금은 키로 수가 좀 더 늘었지만, 이번 주말엔 49090도 봤네요. 올해는 잘하면 50000도 보겠어요. ㅋ

개인적으로는 최근 한 게임 중에 손꼽힐 정도로 재미있게 엔딩까지 달렸다. 그런데 엔딩은 해석하기 나름이라 결국 파트 3가 나와야 엔딩의 진정한 의미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올해 대충 13번째 일마존에서 받아본 피규어 배송입니다.

제일 작은 것은 리틀아모리부터, 

큰 것은 플레이아츠kai 제시, 클라우드, 바이크 합본까지

다양했지만, 대부분은 피그마, SHF였네요. 

피그마, SHF가 약간의 크기 차이는 있지만,

고만고만한 크기에 다 박스에 잘 오긴 왔었는데 

오늘은 봉지 포장에 버금가는...

딱 인스턴트 테이크아웃 봉투 스타일로 왔네요.

그보다 살짝 두꺼운.

예상보다 덜하긴 하지만 긴 방향 한쪽 모서리는 찌그러졌네요.

비가 안 와서 다행이었지 비라도 왔으면

내용물까지 다 젖었겠어요. -_-;;

반다이몰이나 군대군대 같은 곳은 예약이 너무 순삭이라

피그마 같은 거 장바구니에 담아놨다가

SHF랑 같이 주문하는 식으로 주문을 하곤 해서

일마존을 끊기도 어려운데

배송이 이따위로 올 때마다 참 속상하네요. T_T

'잡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크 스카이워커 커스텀 피규어  (0) 2016.12.03
드디어 스타워즈 EP.7 깨어난 포스 개봉~  (0) 2015.12.16
덕후 인증  (2) 2014.10.19
8월 9일  (0) 2013.08.09
8월 8일  (0) 2013.08.08

지난 주말 새벽에 잠시 나가던 길에

벚꽃이 너무 예뻐서

아무도 없는 틈을 타서 후다닥 찍었습니다. 

집에 와서 보니 사진이 참 구리네요. T_T

나름 사진 잘 찍힌다고 하는 모 플래그쉽인데. oTL

제 블로그에서 옛 사진들을 보니

마지막으로 벚꽃 사진을 찍었던 것이 15년이었었네요.

벌써 24년~ 세월도 참 빠르고

벚꽃도 예쁘지만, 참 빨리 지는 것 같아요.

오랜만에 찍는 건데 이럴 줄 알았음

카메라를 챙겨가는 건데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겨울 동안 거의 잠들어있던 차를 꺼내서 3개월 하고도 보름 만에 세차를 했네요. 운행도 거의 안 하고 중간에 워터리스로 가볍게 닦아주긴 했지만, 그래도 쌓인 검은 먼지들은 생각보다 어마어마하더군요.

일단 운행을 거의 안 해서 걱정되는 배터리 충전을 위해서 가볍게 50킬로 정도 운행을...

아쉽게도 48800에서 한번 찍고 싶었지만 운행 중이라 놓치고 돌아오는 길에 집 앞에서 신호 대기 중일 때 때마침 48844이길래 이거라도 건졌네요.

경험상 일요일 오후 늦게는 그나마 한가한 편이고 월, 화요일에는 비소식이 있기에 세차장이 한가하지 않을까 싶었지만, 예상과는 다르게 북적북적. T_T 그래서 개러지 요금으로 긁고 폼 뿌리고 잠시 기다릴 때 찍은 사진이 유일하네요. 드라잉존도 북적거려서 사진 찍을 상황이 아니더군요,. 할 것 빨리하고 비켜주는 게... 그래도 다들 매너 있게 지킬 거 지키면서 세차하면 얼굴 찌푸릴 일 없는데. 오늘도 역시나 개러지 타입 세차 부스라서 그런지 세차하면서 전자담배 피우는 X, 드로잉 존에서 매트 터는 X들, 차들이 북적거리는데 어린애들 방목하시는 분들... 역시 세차는 사람 없을 때 해야 그런 X들을 만날 확률이 좀 낮아질 텐데... 그리고 아직 몇 만 원인가, 만 얼마인가 남아있는 세차 카드를 그냥 갖고 가신 뒷 분... 분명 제가 용품이 많아서 뒷 분 세차 시작했을 때도 그거 치우고 있었고 뻔히 알았을 텐데... 뒤늦게 드라잉 하다가 생각나서 가보니 없네요. 뭐 제 실수이긴 하지만... 그냥 치킨 사 먹은 셈 쳐야...

용과 같이 7, 8 사이의 키류의 스토리를 메꾸기 위한 외전작. 스토리가 짧은 외전작이라 플레이 타임은 짧으나 지옥 팀 럼블의 투기장 등의 서브 컨텐츠가 재미있는 편이라 짧은 플레이 타임을 메꿔주는 편이다. 추가된 에이전트 스타일은 스파이더맨과 비슷한 거미 가젯을 이용한 전투가 기존 시리즈와는 차별화가 되어 재미있는 편이었다.

메가하우스에 나온 건담 걸스 제네레이션 
1/8 스케일의 세일러 마스 휴식 버전입니다.

박스 샷.
박스 위에 TV판 13화의 일광욕 장면이 있습니다.
제 기억엔 피규어의 포즈가
애니에 나온 적이 없는 것 같아서
라프텔에서 다시 보니 역시 없더군요.
베드의 모양도 다르고요.

소체와 선글라스, 베이스와 썬베드,
썬베드가 쳐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투명 받침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베이스엔 썬베드를 고정할 수 있는 홈이 있습니다.

썬베드에는 한쪽 허벅지를 위한 홈이 살짝 파여있습니다.

베이스와 결합한 모습입니다.

소체는 썬베드가 아니더라도 혼자 누울 수는 있습니다.
도색은 음영 표현이 잘 되어 있어서 입체감이 느껴집니다.

썬베드에 누운 모습입니다.
도색이 묻어나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선글라스는 살짝 두꺼운 느낌이 나지만
그 덕인지 고정성은 좋습니다.

수영복에도 주름진 표현과 음영 표현이
잘 되어 있어서 입체감이 느껴집니다.

여러 각도에서 봐도 모나는 곳 없이 마음에 듭니다.
GGG 가격이 너무 올라서 약속된 덤핑이겠지만,
후회는 없네요. oTL

오랜만에 엔딩 본 게임. 전작들도 다 엔딩을 보긴 했지만 시리즈가 길게 이어지면서 비슷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는데 턴제로 바뀌어서 더 마음에 든다. 플레이 시간은 약 110시간. 마작, 장기, 가라오케 등 일부만 100% 달성을 하지 못하고 엔딩 후 라스트 던전은 공략 완료, 슈퍼 파이널 밀레니엄 타워는 레벨 99까지 가야해서 포기. 엔딩을 보고 나니 이치반의 서사는 키류의 서사와 유사한 느낌이다. 이제 맘 편이 7 외전과 8도 할 수 있을 듯. 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