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탈 기어 솔리드로 유명한 게임 프로듀서 코지마 히데오가 코나미를 나와서 세운 회사인 코지마 프로덕션의 마스코트입니다. 게임 캐릭터도 아니고 회사의 마스코트입니다. 곧(?) 발매 예정인 데스 스트랜딩에 루덴스가 나올지는 모르겠지만요. 우주복을 입고 아머를 덧댄 형태로 생겼습니다. 헬멧은 로마 시대 투구를 연상시키기도 합니다. 

헬멧 안에는 어깨너머 위쪽에 LED가 쌍으로 달려있습니다. 

헬멧은 상하단 분리 오픈이 됩니다. 

불투명한 헬멧으로 교체 가능합니다. 

헬멧 오픈한 얼굴은 카본 비슷한 재질의 해골 모양 마스크를 쓰고 있고 눈은 무빙 아이입니다. 마스크 안쪽 피부는 원래 저렇게 되어 있습니다. 왜 주근깨 같은 것들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무전용 마이크 같은 기구들도 디테일하게 되어 있습니다. 

무빙 아이 조절용 도구는 등에 매고 있는 통에 들어있습니다. 머리 위 비니 부분을 통으로 빼면 눈 조정이 가능합니다. 

우주복 같은 조형이라 가동이 좋지 않을 것 같은데 어깨 가동이 상당합니다. 어깨 아머 부분도 나뉘어 있는 세 부분이 다 어느 정도 개별 가동됩니다. 

어깨 아머가 없으면 팔은 완전히 위로 올라갑니다. 목도 목 부분의 아머와 함께 같이 어느 정도 가동됩니다. 

다리는 좌우로 엄청나게 벌려집니다. 이 상태에서 접지력도 문제없습니다. 

앞뒤로는 더 벌려집니다. 그냥 180도입니다. 

팔, 무릎은 90도 정도 접힙니다. 

생김새에는 어울리지 않는 엄청난 가동력에... 더덩실~

12인치인데 키는 통상의 12인치보다 살짝 큽니다. 우주복 체형이라 덩치는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창은 매우 큽니다.

히어로 랜딩은 모사의 히어로들보다 가동성이 좋아서 훨씬 자연스럽게 잡힙니다. 

창을 들었으니 창 던지기

코지마 프로덕션 깃발과 함께

폴아웃 4의 최강 파워 아머. 쓰리제로 폴아웃 파워 아머들이 만족도가 높았기에 X-01도 당연한 의무감으로 구입했습니다. 참고로 T-45 리뷰는 https://anonym0us.tistory.com/1469, T-60 아톰캣츠 버전 리뷰는 https://anonym0us.tistory.com/1484에서 볼 수 있습니다. 

이너 아머 상태입니다. 헤드 외에는 전작 돌려 쓰기네요. 느낌이 싸합니다. 

아우터 아머를 전부 착용하지 않았을 때의 가동이 무슨 큰 의미가 있겠냐마는 이너 아머 상태에서의 가동은 대충 아래가 최대치입니다. 

아우터 아머를 반만 입혔을 때입니다. 오른쪽은 T-45입니다. 이너 아머가 재활용임을 알 수 있습니다.  

아머를 완전 입힌 상태에서 포함된 유일한 무기 어썰트론 검을 들려줍니다. 그립력이 딱히 좋지 않습니다. 기존 이너 아머를 너무 돌려써서인지 관절이 이전 파워 아머에 비해서 매우 헐겁습니다. 

헐거운 관절, 검 외에 동봉 무기가 없음, 아우터 아머 조립성이 이전 T 계열 파워 아머들은 딱 맞는 느낌인데 반해서 딱 맞는 느낌이 없음 등의 단점을 제외하고 이 제품의 최대 단점은 목도리 같은 느낌의 아머 부위네요. 이게 세 조각으로 되어 있는데 이너 아머의 양 어깨 윗부분에 좌우 한쌍이 결합하고, 뒷부분은 뒤 아머에 보기 흉한 기둥 위에 볼 조인트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일단 어깨 위에 결합하는 아머의 안쪽에는 아머의 디테일이 아니라 아머를 꼽기 위한 기믹으로 존재하는 결합부가 있는데 이게 그냥 대놓고 잘 보이게 노출되어 있습니다. 공식 사진에는 이 부분이 아예 없고 이너 아머의 어깨 부위가 그냥 찍혀있습니다. 마케팅 사진 찍을 때는 그 부분을 자기들도 보기 싫어서 깎아낸 모양이네요.

그리고 목도리 같은 아머 세 조각이 서로 아귀가 절대 맞지 않습니다.

참고로 원작 X-01 파워 아머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상체 아머 형태도 피규어와 원작과 너무 큰 괴리가 있죠. 목도리 부분과 목 사이에도 디테일이 있는데 피규어는 그냥 휑합니다. 이너 아머를 재활용하더라도 충분히 커버할 수 있는 단점들인데 어이가 없네요. 

그냥 만족도가 높았던 파워 아머 전작들이나 재탕합니다. 

폴아웃4에서는 최강의 파워 아머였지만, 피규어로써는 최악의 파워 아머.

이번 E3쇼에서 파트 1의 발매일까지 발표된 리메이크 클라우드 스트라이프입니다. 리메이크 캐릭터는 클라우드, 바렛까지 나왔는데 피규어로 나온 지 벌써 2년이 넘었습니다. ㄷㄷㄷ 클라우드는 이번에 공개된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바렛은 좀 차이가 나는 느낌인데 스퀘어에닉스에서 어떻게 할 생각인 건지 감도 안 오네요. ㅋㅋㅋ

플레이아츠Kai가 자사 캐릭터를 볼모로 내놓는 피규어라서 퀄리티가 형편없긴 하지만, 클라우드는 언뜻 보면 나쁘지 않습니다. 왼쪽의 잭과 에어리스는 FF7CC 버전입니다. 에어리스는 조금 별로라 품질에 비해서 덤핑이 드문 플레이아츠Kai 라인에서도 덤핑을 먹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FF15 여캐들도 잘 나온 것 같은데 다 덤핑 되었던 걸로 기억하네요.

플레이아츠Kai는 kai 이전에도 논 스케일이었지만, kai 때도 논 스케일입니다. 그래도 최근에는 적당히 맞춰서 나오는 편이긴 합니다. 12인치 고 스탠리 옹과, 6인치 원더우먼과 비교하면 이 정도 크기입니다. 

헤드 디테일. 

복부 디테일. 가슴과 배는 분리되어 가동 가능합니다. 어깨부터 내려오는 띠는 분리해서 한 줄로 만들어도 가동에 크게 간섭을 안 할 수도 있는데 저렇게 분리되어 몰딩 되어 있는 것이 최선이었나 싶네요. 플레이아츠 라인에도 분리해서 처리한 전례도 있거든요.

발 디테일. 관절 포인트도 있고 작은 편도 아닌데 참 접지력은 안 좋습니다. 대부분의 플레이아츠Kai 고질병이긴 합니다. 

가동은 좋은 편입니다. 복장도 단순하니 크게 간섭할 부분도 없지만 어깨 갑주도 연질 처리되어 가동에 크게 간섭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FF 캐릭터답게 다리가 아주 길어도 히어로 랜딩도 무리없이 됩니다. 

추가 루즈는 손, 버스터 소드가 다인데 사진은 없네요. 과연 FF7 리메이크 한정판 1st 클래스 에디션에는 이 클라우드 소체에 바이크(하디 데이토나) 피규어가 포함됩니다. 과연 저는 예약 전쟁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요? 에잇. 더러운 상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