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블리 2nd가 있는데 브레이블리 디폴트의 2로 나온 게임. 

표지가 반짝반짝 ㅋㅋㅋ
케이스 안쪽면도 신경쓴 것이 마음에 든다. ㅋ

'Opencase > Swit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NS] 브레이블리 디폴트 2 (Bravely Default 2)  (0) 2021.06.18

키아누도 안 늙는다 해도 많이 늙었다. T_T

풀슬립 케이스
엽서가 있는 스페셜 기프트
스틸북
4K 디스크

리턴 투 캐슬 울펜슈타인의 정식 후속작. 현재는 스팀에서도 팔지 않는 듯. ㅋ

3인칭 오픈월드 게임. 나온지 10년도 넘은 게임이지만, 이 시국에 딱 맞는 게임인 듯. ㅋㅋ

F.E.A.R. 시리즈, NOLF, Shogo 등으로 유명한 모노리스의 (일본 모노리스 아님) 호러 FPS. 이것도 이사하면서 디스크 분실. T_T 그래도 스팀판으로 예전에 재구매. 

08년에 발매하고, 엔딩 보고 이사하면서 디스크 분실. 이삿짐 한 박스가 없어져서 다수의 게임들이 분실되었었음. T_T 패키지는 그냥 갖고 있다가 정리하는 김에 그냥 박스샷이라도. 있던 겜을 다시 하려면 돈 내야 하는 상황인데 그래도 옛날 겜이라고 많이 싸졌더라 ㅋㅋ

디스크가 없다~ T_T

크라이시스 3 헌터 에디션. 3도 벌써 나온지 8년은 된 것 같은데 지금 봐도 글픽은 최신 글픽 같음. 크라이텍이 회사가 어렵다던데 글픽 카드 갈구던 1 때가 그리운 겜. 그래도 2 보단 3가 나았던 것 같기도 하고. 기억 왜곡일지도... 

디즈니 애니메이션 소울. 

풀슬립 케이스. 왜인지 인사이드 아웃이 생각났다.

스틸북. 왠지 코코가 생각났다.

북클릿

봉준호 감독의 영화는 찝찝함이 항상 있었기에 마더 이후에는 소장하고 싶지 않았지만 기생충은 오스카상에 빛나는 의미가 있기에 (그리고 마더에 비하면 찝찝함이 순한 맛.) 스틸북 아트웤이 마음에 안들었음에도 구매. 포스터였으면 하는 마음이 가득했지만, 실제 받고 나니 생각보다는 괜찮았다. 

 

풀슬립 박스샷. 왠지 박스샷이 스포일러 같다. 영화를 다 보고 난 사람만 눈치챌 수 있는 것일까?

스틸북 아트웍은 풀슬립 케이스보다도 더 한 스포일러 같기도... ㅋ

디즈니 애니메이션은 꼬박꼬박 챙겨보는 편인데 그놈의 코로나 덕분에 극장에서 볼지, BD로 소장할지, IPTV에서 해주는거 볼지 결정조차 할 평을 제대로 찾아보기도 힘들었던 애니메이션. 내 BD 시장이 좁다는 이유로 BD는 예약 전쟁 아니면 덤핑, 딱 두 가지 경우 밖에 없기 때문에 아무 정보 없이 일단 예구. 그리고 아직도 못봄. -_-;; 근데 디즈니는 4K도 3D도 왜 우리나라에는 정발해주지 않는 것일까. --+

풀슬립 케이스 전면
풀슬립 케이스 후면
스틸북. 오랜만에 디자인이 마음에 드는 스틸북
디스크와 엽서들
스페셜 북릿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