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쁘지 않은 스토리. 파다완에서 제다이로 성장도 적절히 잘 그려낸 듯.

+ 적절한 분량. 클리어 후 컨텐츠를 제외하고 올클리어 하면 대략 30시간 정도 소요.

+ 소울라이크와 제다이 포스, 검술의 적절한 조합. 소울라이크지만 난이도 조절이 가능해서 쉽게 진행도 가능. 

 

- 맵 사용이 어려운 부분이 있음. 같은 레벨 맵이라도 층이 진 곳은 찾기 어렵고 윗 레벨에 가려져 안 보이기도 함.

- 수집품 개수를 구역마다 보여주지만, 그럼에도 찾기 매우 어려운 수집요소가 있음. (내가 길치인지도...)

- 패링이 매우 어려움. (내가 컨트롤을 잘 못해서일지도...)

 

만달로리안 시즌1에 나오는 드로이드 현상금 사냥꾼. 스타워즈 오리지널 시리즈의 IG-88와 비슷한 포지션일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그 예상은 보기 좋게 벗어나고 완전 감동의 캐릭터. 자세한 건 스포일러라... 주인공 딘 자린과 비교하면 키가 큽니다. 

전체적인 비율은 나쁘진 않으나 원작에 비해서 골격이 너무 굵은 느낌이 듭니다. 핫토이 프로모션 이미지에 비해서도 굵은 것은 확인이 됩니다. 제발 핫토이는 프로모션 이미지와 똑같이 만들어줬으면 하네요. 사기도 아니고... 뭐 드물게 욕쳐먹고 양산품이 좋아지는 경우도 아주 드물게 있긴 하지만...

팔꿈치를 비롯한 관절에 주름진 관절 부츠는 재질이 고무입니다. 관절을 가동해서 부츠가 찌그러지거나 늘려진 상태로 오래두면 수명이 오래가지 않을 것 같습니다. 어깨는 90도까지 올라가고 팔꿈치도 90도 정도 구부러지고 손목은 90도가 조금 안 되게 구부러집니다. 손가락들은 각 마디마다 개별 가동됩니다. 머리는 전후 움직일 것 같은 디테일이 있지만 그냥 모양 뿐이고 회전만 됩니다. 얼굴의 위, 아래 렌즈 부위는 개별 회전됩니다.

다리는 옆으로 80도까지 가동된다고 메뉴얼에 써있습니다. 메뉴얼은 보통 파손을 예방하기 위해서 더 보수적으로 적혀있는 경향이 있는데 이건 뭐 사진 정도까지만 가동해도 고관절 간섭이 있어서 더 가동하기 두렵습니다. 발목은 약 30도까지 좌우 스윙 가능합니다. 허리와 복부는 360도 회전 가능합니다.

다리는 전후 90도까지 접히고, 무릎도 마찬가지입니다. 발목은 전후 약 160도까지 가동 가능합니다. 발목은 360도 회전 가능하고 다리에는 별도로 회전되는 부위는 없습니다. 고관절이 볼조인트라서 살짝 벌려지는 수준입니다.

탄 띠와 블라스터 라이플 E-11와 DLT-20A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가동손이지만 총 잡는 고정력은 좋습니다.

역시 IG-11은 그로구 보모가 어울립니다. 가방과 그로구는 스피더 세트에서 뺏어온 것입니다. IG-11에도 있어야 할 것 같은데... 상술이겠죠. -_-;

스피더에 탑승도 안정적으로 됩니다. 발판과 발의 사이즈도 딱 맞습니다. 

고무 부츠의 내구성이 조금 걱정되고 뼈다귀 모양이라 가동을 확보하는 것도 어렵지 않았을텐데 가동 범위가 전체적으로 좁은 것도 매우 아쉽습니다. 그로구와 가방 하나 정도는 껴줘도 될 것 같은데 가격대비 구성이 빈약하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골격이 넘 굵어요. -_-;;

스타워즈 시퀄 시리즈의 주인공이자 논란의 주인공 레이. 성은... 스포일러니까 넘어가자. 아무튼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버전이다. 영화에서 원래 흰옷이 맞긴 한데 간혹 포스터 상에 회색으로 보이는 경우도 있어서 회색으로 나오길 바랬으나 고증에 맞게 흰색으로 나왔다. 근데 왜 피규어는 일부분은 노란색으로 나왔는지 모르겠다. 아마도 이염되면 욕먹을까봐 미리 누렇게 만든 것일지도... (에라이...)

얼굴은 프로토타입보다 나아진 것은 확실하긴 한데 조금 아리송하다. 얼굴형과 입은 레이 역을 맡은 배우 데이지 리들리의 프로필 사진 중 하관이 특히 하관이 발달되어 보이는 사진을 닮았고 눈썹 부위는 작중 인상쓰고 있을 때를 닮았다. 측면으로 갈 수록 더 닮아보이는 듯 하다. 뭐 근데 내가 관찰력이 좋은 편이 아니기에...

그래도 이전 레이들보다는 이번 버전이 제일 많이 닮은 것 같긴 하다. 왼쪽이 7편 깨어난 포스 버전, 가운데가 8편의 제다이 트레이닝 복이다. 각 버전마다 피부톤도 약간씩 다르다. 그런데 최신 버전으로 올 수록 키가 자란다. 7편 버전에 비해서는 확연히 크고 제다이 트레이닝복보다는 아주 살짝 크다. 닮은 거랑 상관없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버전은 제다이 트레이닝복 버전이다. ㅋ

이전 버전들과 목핀은 호환되므로 헤드 교체는 가능하다. 피부톤 차이가 있어서 사람에 따라서는 헤드 교체를 하면 이질적으로 느낄 수도 있겠다. 둔감한 나는 뭐.

같이 들어있는 D-O. 깨어난 포스 버전이 레이&BB8 세트라고 칭하지 않았듯이 D-O는 그냥 당연히 들어있어야 하는 것인데 요즘 핫토이 보면 상술은 쩐다. BB8보다 덩치도 작고 만들기도 더 쉬웠겠구만. D-O 바퀴 아래쪽에 약한 자석 같은 것이 들어있어서 다른 자성을 가진 것 위에 올리면 선다. 철판 위에는 안되고 자석의 극성에 따라서 약하게 튕기는 것으로 봐서는 굉장히 약한 자석인 듯 싶다. 확성기처럼 생긴 헤드는 볼 관절로 연결되어 가동 가능하고, 하체의 바퀴 겉 부분은 회전한다. 

어줍잖게 오리지널을 흉내내는데 사용된 트레이닝용 드론도 들어있다. 포커스가 나간 받침대로 사용한 것은 암 밴드.

트레이닝용 헬멧은 디테일이 좋은 편이다.

착용샷. 오픈 기믹도 잘 되어 있다.

이 버전의 최대 장점이 라이트 세이버이다. 무려 세 종류. 왼쪽 두 개는 아나킨 것인데 하나는 허리 거치용 걸이가 있는 것, 하나는 없이 손에 쥘 수 있는 용. 가운데는 레아 것. 오른쪽은 본인 것으로 광선 부분을 달기 위해서는 윗부분을 교체해야한다. 디테일도 이정도면 오케이.

블래스터 권총과 쿼터 스태프도 당연히 들어있다. 그외 크로스백과 광선검 묻을 때 쓰는 천 조각? 같은 것도 들어있지만 생략한다. 

후드는 끝 부분에 고정력이 약한 철사 같은 것이 들어있어서 어느 정도 모양을 잡아줄 수 있다.

상체 가동은 좋은 편이다. 앞뒤로도...

좌우로도...

팔은 실리콘 재질이고 적당히 움직이지만, 내구성을 고려해서 가동을 해야한다. 간혹 관절이 보이더라도 가동을 위한 팔과 디스플레이하기 좋은 팔 파츠를 같이 넣어주는 경우도 있고 제다이는 발광용 팔을 같이 넣어주는 것이 일반적인데 팔이 얇아서일까? 아무튼 갈수록 가격만 올라가는 핫토이인데 뭔가 좋아지는 것도 같이 기대하기가 힘든 것 같다. 손목은 보호대가 있는 왼쪽은 보호대와 간섭으로 가동 범위가 좁다. 위로의 어깨 가동은 좋은 편. 

어깨 전후 스윙도 좋은 편.

고관절 쪽의 다리 가동도 나쁘지 않은 편이다. 좌우로는 약 90도 정도. 전후로는 약 150도 정도로 이정도면 나쁘지 않다. 근데 다른 문제가. 부츠가 통짜라 발목 가동이 불가능하다. 같은 핫토이의 캡틴 아메리카 부츠 같이 두 부분으로 분리를 해서 발목 가동을 확보하거나 부츠를 연질로 만들어서 약간의 가동이 가능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 그리 힘든 일일까?

무릎의 가동은 좋은 편이다. 그런데...

무릎 가동시 노출되는 관절 부분이 싸구려 바디 느낌. oTL

발목이 가동이 없으니 이런 과하지 않은 포즈에서도 뭔가 어색하고 접지력 확보도 쉽지 않다.

이하 발목이 계속 어색해보이는 액션샷들...

총평을 하면 최초 공개 때보다 나아진 얼굴과 더 늘어난 라이트 세이버 등의 구성품. 하지만 왜 모든 새 제품의 흰 옷들이 누리끼리한지 납득이 않감. 그리고 발목은 왜 그 모양인지 아쉬움이 남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