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토이에서 나온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주인공 마일스 모랄레스입니다. 박스는 일반적인 핫토이 박스보다 조금 얇고 긴 형태입니다. 배경지 때문에 뉴 유니버스 시리즈 박스는 긴 형태였던 것 같네요.

실제 소체는 게임 스파이더맨에 비해서 많이 작습니다. 배경지 잘 안 쓰는 저로써는 그냥 배경지 사이즈를 줄이고 동일 규격 박스를 썼으면 하는 바람도 있습니다. 그래야 보관하기가 편해서...

소체는 애니메이션의 느낌을 잘 살린 것 같습니다. 그런데 머리가 살짝 커서 외계인 느낌도 나는 것 같네요. 손과 머리 외에는 전부 하나의 슈트로 되어 있습니다. 발목은 이미 개봉할 때부터 슈트의 구겨짐이 있었는데 발도 차라리 손처럼 분리형이었으면 좋았을 것 같네요. 어차피 발목 구겨짐 때문에 분리형 이어도 외관상 크게 거슬리지 않을 것 같고 가동과 바지 등의 착용에도 훨씬 좋았을 테니까요. 슈트의 로고와 무늬, 거미줄 패턴은 디테일합니다. 단지 붉은색 부분은 처음부터 가루가 조금 떨어지는 것으로 봐서는 내구성이 걱정됩니다.

가면의 눈은 총 네 쌍이 있으며 자석식입니다.

가면 벗은 얼굴은 두 종으로 머리와 얼굴이 분리되어 서로 바꿔 낄 수 있습니다. 

슈트용 손은 주먹 쥔 손 외에 총 네 쌍입니다. 편 손은 좌우가 대칭되지 않고 그 외의 손들은 전부 대칭입니다.

맨 손은 편 손 한쌍과 스프레이 캔 잡는 오른손이 들어있습니다. 12인치 치고는 파팅라인이 너무 적나라합니다.

농구화는 관절 교체식이 아닌 슈트 입은 발에 덧신는 형태입니다. 아쉽게도 라이선스 문제인지 나이키 로고는 없습니다. 덧신는 형태라 운동화 크기가 큰 편임에도 도색이 깔끔하지 못합니다. 풀린 운동화 끈은 좌측에만 있고 묶은 끈으로 교체 가능합니다. 풀린 끈은 고정성이 썩 좋지 않으므로 분실에 유의하셔야 합니다.

묶인 운동화 끈은 혼자 무광이라 굉장히 튑니다. 많이 실망스럽습니다.

거미줄은 끝이 동그랗고 짧은 거미줄이 한쌍, 긴 거미줄이 한쌍, 끝이 퍼지는 효과는 한 개, 웹 스윙용 한 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거미줄은 손목을 꺾어서 손목 관절의 홈에 끼우는 방식인데 생각보다는 고정성이 좋습니다.

스프레이 캔, 스파이더맨 마스크 상품, 종이 및 스티커 등의 액세서리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캔 뚜껑은 열고 닫을 수 있고 디테일도 좋은 편입니다.

운동복을 입기 위해서는 꽤나 험난한 과정이 필요합니다. 꼭 매뉴얼을 확인하여 진행하시기 바랍니다. 일단 발목에 맨살 효과를 위한 실리콘을 입혀줘야 합니다. 발이 분리형이 아니어서 굉장히 어렵습니다. 실리콘 파츠는 좌우 구분이 있고 살짝 접은 상태에서 입혀줘야 합니다. 왼쪽(L 표기) 부분처럼 접은 상태에서 착용시킨 후 오른 발목처럼 펴줘야 합니다. 그렇게 진행해도 첫 착용만에 늘어짐이 생겨납니다. 

그다음은 바지를 발목단을 제외한 나머지를 다 뒤집은 후 착용시키고 양말 윗단을 착용시켜주면 됩니다. 운동복 바지는 조금 늘어나는 재질이라 비교적 수월하지만 양말 윗단은 전혀 늘어나는 재질이 아니어서 첫 착용만에 갈라지기 시작합니다.

그나마 농구화로 들어가는 부분이라 티는 덜 나지만 갈라짐이 점점 위로도 번지고 발목 윗단도 늘어나기 때문에 자주 할 짓은 아닙니다. 농구화는 약간의 연질이고 슈트 발에 비해서 많이 크긴 하지만 신기고 벗기는 게 쉬운 일은 아닙니다. 

흰 티를 입히기 위해서 양팔을 위로 올려야 합니다. 이때 어깨의 붉은색 부분과 겨드랑이 재봉 부분의 내구성이 걱정됩니다. 실제 매뉴얼에는 어깨를 올리는 것을 130도까지만 하라고 되어 있는데 흰 티를 입히기 위해서는 거의 180도 올려야 하니 이게 무슨 아이러니한 상황인가 싶습니다. 흰 티를 입을 때 목도 맨살 효과를 위한 실리콘 커버가 있는데 앞쪽 흉부 쪽으로는 그 길이가 짧아서 목을 조금만 올려도 흉해집니다. 그거 좀 더 길게 만드는 게 큰일도 아닐 텐데 이해가 가지 않네요. 점퍼와 빨간 후드 조끼는 분리된 형태입니다.

점퍼를 입히는 것은 쉽습니다. 하지만 점퍼 이외에는 다 입히기가 어려워서 다시는 입히지 않을 것 같네요. 흰 티에 비해서 빨간색 후드 길이가 좀 더 짧은 느낌이 있네요. 흰 티가 조금 짧았거나 빨간색 후드가 좀 더 길었으면 좋았을 것 같네요.

슈트에 반바지와 점퍼만 입히는 것은 쉽습니다. 후드 끝 단에는 전부 와이어가 들어가 있고 점퍼는 카라 부분을 제외한 몸통 끝단에는 와이어가 들어가 있습니다. 점퍼에 비해서 반바지는 너무 뻣뻣한 재질이라 자연스러운 연출이 쉽지 않네요. 조금 통이 넓어도 좋았을 것 같습니다.

대략의 가동 범위는 매뉴얼에 명시되어 있습니다. 실제로는 더 가동되는 부분도 있지만 슈트가 늘어나는 것을 주의 깊게 살펴보면서 가동해야 합니다. 특히 재봉선 쪽은 팽팽해지면 터지는 경우도 있으니 매우 주의해야 합니다.

땅 짚는 포즈는 이 정도가 마지노선 같습니다.

이하 액션 샷입니다.

기존 스파이더맨들과 호환되지 않는 키와 몸매라 알바디가 신규 바디입니다. 그래서 매뉴얼에도 강조를 해뒀더군요. 슈트의 늘어짐과 터짐 때문에 가동에 매우 주의를 기울여야 하지만 그래도 이전 스파이더맨들에 비해서 영화 홈메이드 슈트를 제외하면 가장 가동이 좋은 듯합니다. 디테일은 전반적으로 좋은 편이지만, 로고와 어깨 부위의 빨간색 부분 내구성이 의심됩니다. 반바지는 너무 풀을 먹인 듯이 뻣뻣한 느낌이라 연출이 어렵습니다. 운동복 하의 부분들과 운동화를 착용하는 게 매우 어렵고 관련 부분들의 내구성도 걱정됩니다. 발을 분리형으로 만들었다면 착용이 매우 쉬워졌을 듯합니다. 게임판 마일스에 비하면 액세서리가 약해 보입니다. 애니에서 비교적 중요하게 다뤄지는 헤드폰 등의 액세서리도 포함되었으면 좋았을 것 같네요.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에 나오는 페니 파커와 SP//dr 슈트입니다.

센티넬에서는 마일즈, 피터 B 파커에 이어 발매되었습니다. 단체샷의 그웬과 피터 포커는 마펙스로 나온 것입니다. 그웬은 센티넬에서 마일즈 이상의 퀄리티로 발매해줬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마펙스는 단점이 좀...

페니파커는 가동이 되지 않는 스태츄입니다. 프로토에 비해서 턱끝이 살짝 뾰족한 느낌이 있지만, 그 외에는 큰 차이 없어보입니다. 도색도 괜찮고 신발의 스파이더 로고 등 디테일도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액션 피규어를 좋아하는지라 비가동인 것은 살짝 아쉽지만 SP//dr이 메인이고 페니 파커 단독이 아니니 이해는 갑니다.

SP//dr 슈트입니다. 전체적인 비율과 도색, 디테일은 다 마음에 드네요. 페니 파커가 탑승할 수 있는데 크기가 페니 파커 스테츄에 비해서는 작은 것 같습니다. 애니에서는 관절이 하늘색 마그네틱으로 표현되어 있는데 피규어에서는 하늘색 반투명 조인트로 되어 있습니다. 괜찮아보입니다. 관절 파손을 조심하라고 메뉴얼에 써있으니 가동시 가동 방향에 맞게 조심히 다루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옆 모습을 보면 어깨 옆 접합선이 그대로 보이는 것은 좀 아쉽습니다. 몸통 뒷면 윗쪽의 한쌍의 구멍은 4족 보행 모드 시 사용하는 조인트 구멍이며 그 사이에 개폐가 가능한 부분은 스탠드 조인트가 숨겨져있습니다.

표정 파츠는 교환 가능하고 LED로 불이 들어옵니다. 표정파츠는 홈에 맞게 끼우게 되어있어서 원형이지만 돌아가지 않습니다. 스위치와 수은전지는 몸통 후면 아래쪽 커버를 벗기면 있습니다. 복부의 스파이더 로고에도 불이 들어옵니다. 

추가  표정 파츠는 웃는 모습입니다. 좀 더 다양한 파츠가 있었으면 좋았을 거 같습니다.

몸통 뒷면 커버를 열면 스탠드 조인트를 연결할 수 있습니다. 집게보다 이 방식을 선호하는 편인데 센티넬 피규어에서는 거의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혹시 추후  페니 파커 가동 피규어가 나오고 SP//dr 위로 올라간 연출시 사용할 조인트로도 쓸 수 있는 것은 아니겠죠? ㅋ 그냥 상상입니다.

어깨의 위쪽 가동은 좋습니다.

앞뒤로의 가동도 좋습니다.

팔꿈치는 그냥은 완전히 접히지 않지만 조인트를 살짝 뽑아주면 가동 범위를 더 넓힐 수 있습니다. 팔꿈치 뿐만 아니라 모든 볼조인트의 상하 파츠가 360도 회전하므로 뒤집어서 가동시키는 방법도 있습니다.

손목도 360도 회전하며 손은 세개의 클로로 되어 있는데 개별적으로 스윙 가동하여 벌리고 오므릴 수 있습니다.

다리를 그냥 올리면 다리 끝 부분이 간섭하여 120도 정도만 벌려집니다. 하지만 고관절도 360도 회전하므로 회전을 이용해서 올리면 180도 이상 벌린 것처럼 연출도 가능합니다. 발목도 볼 조인트로 되어 있어서 발의 좌우 스윙이 잘 되는 편입니다. 발가락은 개별 가동하지 않습니다.

다리가 앞뒤로는 쫙 펼수도 있습니다. 무릎도 완전히 접히고 발목의 전후 가동폭도 상당히 넓습니다.

전체적으로 가동 범위가 넒은 편이어서 히어로 랜딩 정도는 쉽습니다.

다리를 뽑아서 팔 위치에 꽂아주고, 팔을 뽑아서 상박은 몸통 뒤 조인트 구멍에, 하박은 다리 위치에 꽂아주면 4족 보행 모드가 됩니다. 팔 하박 부분의 관절이 짧은 편이어서 어색한 느낌이 있습니다.

PV에 나왔던 모습을 연출해도 팔 하박 부분의 관절이 아쉽습니다. 조인트 부분이 애니에서는 마그네틱이므로 길이가 긴 추가 조인트가 있었으면 좋았을 것 같네요.

이하 액션샷입니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에 나오는 피터 B 파커입니다. 아래 사진의 소체는 센티넬, 피자 조각과 신발, 외투는 마펙스 것입니다.

왼쪽이 센티넬, 오른쪽이 마펙스입니다. 마펙스는 색상이 보다 원색에 가까운 느낌이고 유광 느낌이 더 심합니다. 키는 비슷한데 복부는 마펙스가 조금 더 볼록합니다. 마펙스는 특유의 어깨 관절 때문에 센티넬 쪽이 더 라인이 자연스러운 느낌입니다. 반면 센티넬은 무릎 가동 때문에 허벅지 뒷편을 움푹하게 만들어서 마펙스 쪽이 더 자연스럽습니다. 그리고 센티넬은 발끝이 바닥에 밀착하지 못하고 살짝 들린 형상입니다. 하지만 그외의 부분은 센티넬 쪽이 더 자연스러운 느낌이네요. 그 외에도 로고의 디자인과 위치 등의 슈트의 세세한 디자인이 조금 차이가 납니다.

센티넬은 피터 파커로 변신할 수 있는 복부와 골반 파츠를 제공합니다.

상체의 앞으로 가동은 센티넬 쪽이 월등히 좋고 뒤쪽으로는 마펙스 가동이 조금 더 낫습니다. 무릎은 센티넬 쪽이 완전히 접히고 마펙스는 완전히 접히지는 않습니다. 특이하게 센티넬은 다리가 앞쪽으로 조금 더 구부러지고 마펙스는 팔이 곧게 펴지지 않습니다.

상체의 좌우 가동도 센티넬 쪽이 좋습니다.

어깨 회전 범위는 둘 다 비슷하나 마펙스 관절 방식이 편해서 가동하기가 수월합니다. 그리고 위로의 가동은 센티넬이 90도 정도까지 올라가고 마펙스는 20~30도 정도 더 올라갑니다.

어깨의 앞쪽 가동은 양팔이 살짝 접힐 정도로 비슷하나 뒤로 가동은 마펙스 쪽이 훨씬 좋습니다.

센티넬은 상하박이 전부 살짝 비틀려져서 팔꿈치가 완전히 접히는 정도를 넘어서 포개집니다. 반면 마펙스는 완전히 접히지는 못하고 팔꿈치 쪽의 비틀림은 불가능합니다. 손목 가동도 둘 다 90도 정도 가동하나 센티넬 쪽이 아주 살짝 더 가동됩니다.

마펙스는 고관절이 아래쪽으로 뽑히는 기믹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리의 좌우 가동은 그다지 좋지 않습니다. 센티넬은 반면 그런 기믹은 없음에도 다리가 좌우로 벌어집니다. 발목 피봇 범위는 둘 다 좋습니다.

다리는 둘 다 완전히 앞뒤로 벌려집니다. 하지만 완전히 벌렸을 때의 골반 뒤틀림이 센티넬 쪽이 훨씬 덜합니다. 발목 앞뒤 스윙은 비슷하고 발끝 가동은 센티넬 쪽이 조금 더 낫습니다.

선 자세에서 허벅지 회전은 센티넬 쪽은 거의 90도 까지 가능하나 마펙스는 약 60도 정도만 가능합니다. 벌린 자세에서는 마펙스도 더 많이 회전합니다.

마스크 표정 파트는 각각 하나씩 더 있는데 센티넬 쪽은 놀라서 눈이 커진 마스크이고 마펙스 쪽은 인상을 써서 눈이 작아진 마스크입니다. 서로 완전히 다른 표정 파츠라는게 이채롭습니다. 둘의 색의 느낌이 달라서 헤드를 바꿔도 어울리지 않지만 애시당초 목 볼관절의 크기도 차이가 많이 나서 호환되지 않습니다.

맨 얼굴은 센티넬 쪽은 세 가지, 마펙스 쪽은 두 가지입니다. 센티넬은 피터 파커 얼굴 하나, 피터 B 파커 얼굴 두 개, 마펙스 쪽은 맨 얼굴, 마스크를 머리에 쓴 얼굴이 있습니다. 센티넬 쪽은 카툰 렌더링 느낌이고 과한 표정입니다. 반면 마펙스 쪽은 그냥 평범한 스타일에 특이한 표정도 아닙니다. 도색과 디테일 쪽은 센티넬이 훨씬 좋습니다. 하지만 센티넬 쪽은 꼭 핫토이처럼 언마스크 용 목 파츠가 없고 마펙스 쪽은 언마스크 용 목 파츠가 추가되어 있습니다. 언마스크 헤드와 목 파츠도 볼 관절의 크기가 달라서 서로 호환되지 않습니다.

센티넬 쪽에는 안경이 포함되어 있는데 1/12 스케일임에도 퀄리티가 좋게 느껴집니다. 1/6 스케일의 X토이의 안경보다도 더 나은 것 같네요. 그리고 맨 손이 좌우 하나씩 들어있는데 손의 모양새가... 개인적으로는 다른 파츠를 더 챙겨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컵 쥔 손은 센티넬, 마펙스 둘 다 들어있는데 센티넬은 마감, 도색 전부 훌륭한 반면 마펙스는 컵의 몰딩선도 그대로 보이고 손가락엔 흰색이, 컵의 흰색엔 빨간색이 묻어있을 정도로 도색이 좀 거시기 합니다. 겉옷, 신발, 맨다리, 피자 조각은 마펙스에만 있습니다. 센티넬에는 외투가 전혀 없습니다. 발목 관절의 발쪽 핀은 크기가 서로 다르지만 다리쪽 핀의 크기는 거의 같아서 신발을 센티넬에 신겨줄 수는 있습니다.

마펙스는 바지를 입었을 때 발목 쪽의 맨살이 노출되도록 무릎 아래 맨살 파츠가 있으며 맨발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맨발 파츠의 퀄리티는 그다지 좋지 않고 접지력도 그다지 좋지는 않습니다.

거미줄의 형상도 매우 차이가 큽니다. 센티넬 쪽은 좀 두꺼운 반면 형태가 잘 유지되는 편이고 마펙스 쪽은 얇아서 잘 휘는 편입니다. 웹슈터 발사쪽은 센티넬은 손에 접착되어 있는 방식이고 마펙스는 손목에 끼워주는 방식입니다. 센티넬 쪽이 더 자연스러운 느낌이지만 완전히 접착되어 있어서 웹슈터 발사 손은 거미줄 없이 사용할 수 없습니다. 

스윙용 거미줄도 비슷합니다. 잡는 손은 센티넬 쪽은 약간 주먹 쥔 형태고 마펙스는 엄지를 편 형태입니다. 그런데 센티넬 쪽엔 따로 주먹 손이 없고 마펙스에는 있습니다.

센티넬에는 거미줄 세갈래로 나뉘는 파트가 한쌍 포함되어 있어서 아래의 연출을 할 수 있습니다.

센티넬 쪽엔 베이스로 사용할 수 있는 동물 얼굴 석상이 있습니다. 베이스 자체에 스탠드 기믹은 없습니다. 뒷편에 홈이 있긴 한데 별도의 호환되는 스탠드가 있을지는 확인해보지 않았네요.

마펙스도 가동이 나쁜 편은 아닌데 센티넬 쪽이 아무래도 좋은 편이라 포즈 잡기가 수월합니다. 이하 설명 없는 액션샷입니다.

서로를 의식해서인지 센티넬, 마펙스 구성품들이 의외로 겹치는 부분이 많이 없습니다. 하지만 마펙스에 포함된 루즈들의 활용도가 더 좋아보입니다. 특히 외투, 신발, 피자 조각 등은 센티넬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니까요. 손 파츠는 마펙스가 다양해서 훨씬 좋고 발바닥과 손바닥에 자석이 들어간 파츠도 제공합니다. 하지만 가동성과 도색, 마감 등은 센티넬 쪽이 우수하네요.

  1. 백통 2022.09.20 11:58

    붙여서 보니 색 차이가 크네요. 결국 둘 다 사야하는 것ㅋ

    • anonym0us 2022.09.21 07:43 신고

      둘 다 사야 완전체 느낌이 나죠. 소체 자체도 두개가 장단점이 있기도 하고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