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는 동 앞 동의 지하 주차장 2층. 대체 몇 대를 더 댈 수 있을까? 건너편도 차가 한, 두대밖에 없고 오토바이만 몇 대 더 있음. 

우리 동 근처 내가 퇴근할 때 모습. 출근할 때는 저거보다 훨훨훨 많았음. 차 하나 통과하기 힘들 정도로.

왜 지하주차장은 텅텅 비었는데 주차선도 없는 곳에 차들의 통행을 방해하면서 저 따위로 주차를 해놓는 것일까?

참 대단한 시민 의식. 마스크도 안 쓰는 사람도 많고.

단지 내 공원을 다녀보면 금연 구역에 흡연 열심히 하는 아저씨, 할아버지들.

농구장에서 농구하는데 사람이 있던 말던 갑자기 난입하는 애들. 애들도 무슨 가정 교육 꼬라지가...

이걸 하루도 빠짐없이 겪을 수 있음. 근데 지하주차장 청소하는 날은 거기다가 저런 것까지 +++

황교안이 재테크한 용인의 모 아파트임. ㅋㅋㅋ

여러 모로 어이없는 날... 하지만 이건 연례행사.

그리고 각 동 지하 주차장 청소하는데 일주일이나 걸려서 일주일동안 시달려야함. 

차를 반년 넘게 그냥 방치해뒀더니 완전 방전이 되서 출장 배터리를 불렀는데 배터리가 있는 트렁크가 열리지를 않아서 (원래 조수석 발판 밑 휴즈 박스 안에 트렁크 수동 오픈 리드가 있다는데 내 차는 없음. 간혹 없는 차가 있다는 듯. -_-+) 출장비만 날리고. 보험 긴급 출동을 불러서 아우디 센터로 견인해가려고 했는데 지하주차장이라 어부바 렉카가 안되니까 뜨는 방식의 렉카가 왔는데 차고가 낮아서 못해준다 만다 실랑이를 하다가 결국은 우여 곡절 끝에 센터까지 가서 살렸음. 센터에서는 차를 띄워서 알터(제네레이터)에 물려서 점프를 했다고 함. 근데 배터리 교체 가격이 출장 배터리의 세배가 넘네? -_-; 70만원이 좀 넘은 것 같음. 암튼 예전 바우처가 있어서 그냥 쿨하게 계산해서 기억이 가물. 바우처 남은게 2x만원인데 유효기간이 내년 2월까지라니까 그걸로 뭘 할 수 있을까 알아봤더니 에어컨 필터 교환 가격이 대충 그 가격이라고 함. 전에도 포스팅했었지만 (anonym0us.tistory.com/1110) 에어컨 필터 교체가 무슨 조주석 다시방 다 떼고 휴즈박스 때고 이 지랄을 해야해서 사설 수리업체 두 군데에서 에어컨 필터 교체하러 갔다가 거절 당한 경험이 있어서 이해는 간다만 에어컨 필터 교체가 2x만원이라니... 어이없음. 아무튼 차는 살아있지롱... 개굴... 

맘에 드는 차도 없고 (요즘 차는 디자인이 다 이상... -_-;;) 돈도 없어서 (와이프 말로는 다른 취미 접으면 돈 생길거라 하는데... oTL 그러고보니 코로나로 스노보드도 접었고.)파리나 아껴가며 잘 타야지라고 생각하는데 막상 코로나 때문에 집, 회사 외에는 가는 곳도 없는 인생이라 갈 곳도 없음. 그래도 배터리 방전되면 안되니까 동네 마실 나가는데 산책 가던 와이프가 보고 사진 찍어줌. 예전엔 사람들이랑 차 사진도 많이 찍으러 가고 혼자도 가고 그랬는데... 지긋지긋한 코로나~ T_T 

모 CC에 직거래하러 가서 날씨가 워낙 좋아서. 근데 사진이 무지 길게 찍혔다. 찍사가 문제인가, 폰이 문제인가. 


조조로 데드풀2 보러 가서. 백화점 주차장 이렇게 헐빈한거 처음 봄. ㅋㅋ


지난주 어버이날이라서 부모님댁 갔다가 비온 후 하늘이 예뻐서...


  1. 루리웹회원 2019.09.02 10:15

    루리웹에서 보고 왔습니다 잘보고가요~

  2. 돈없는 백수 2019.10.24 22:00 신고

    안녕하세요~~ 알팔 아직도 잘 타시고 계신가요^^?

8월 13일 지하 주차장에서는 시원한 느낌이 있길래 브레이크 패드 교체를 단행! 아직 브레이크 패드 마모 경고등도 안뜨고 패드 잔량이 눈으로 보기에도 약간 남았지만, 지금까지의 사용 패턴 기억으로는 센서가 달리지 않은 위치 안쪽이 먼저 닳는 편이었기 때문에 날씨도 조금 선선해진 기분이 들어서 큰 마음을 먹고 앞, 뒤 전체 교체!


앞 브레이크 패드

뒤 브레이크 패드

잭기로 들고

교체하려고 하니까 생각한 것보다도 많이 남았다.

여기까지는 좋았음. 조금 선선했지만 금새 땀 범벅이 되어버렸고... T_T 결국 센서 잭은 눌러붙었는지 떨어지지가 않아서 그냥 교체를 포기. 그런데 선을 묶어야 센서 경고등이 안뜨는데 말목도 안가져와서 밑으로 들어가기도 애매하고 땀 때문에 짜증나고 그냥 경고등 뜬 채로 마무리. T_T 앞으로 늦여름에도 이런 DIY는 안 하는 것으로... T_T

사놓은 브레이크 패드도 다 썼다. 요즘 주행 거리를 보면 몇 년간 교체할 일은 없을 것 같지만...

 

아주 오랜만에~ 매년 엔진오일도 잘 교환하고 있지만 타이어 교환은 믿을 만한 샵들이 가까이 없어서 바쁜 와중에 샾에 가기도 쉽지 않고 그래서 어쩌다 보니 윈터 타이어로 한 3년 버티는 중이였다. 그런데 월요일 새벽부터 출근길에 타이어 펑크~ T_T


 

회사 주차장 바로 앞에서 당해서 주차장까지는 들어와서 중간에 긴급출동 불러서 템포러리 타이어로 교체.



그런데 펑크난 타이어는 트렁크에 들어갈 기미가 없어서 조수석에... T_T 아~ 미세먼지 등등등



PS4로 끼고 싶었는데 맞는 사이즈가 없다고 해서 S1EVO2로 교환. 가는 김에 앞 브레이크 디스크와 전, 후륜 브레이크 패드도 전부 교환~


 

 

작년보다 무지 올랐네. 보험사와 언론들은 수입차가 자동차 보험 인상의 원흉인냥 수입차 vs 국산차 대결 프레임 짜놓고 거기에 그냥 동조하는 사람들 덕분인가? 현재까지 보험 처리한 적도 없고 (다 상대방 100%) 무리한 렌트도 한 적도 없고 사고 대차로 K5 타고 다닌 적도 있는 착한 고객인데 아무 이유 없이 보험료 인상을 100만원 정도 당하니 참 기분이 더럽다. 가끔 가는 하천 변 산책로 중간에 교통사고 전문 병원이 있는데 그 근처에서 환자복 입고 치킨에 소주 드시는 나이롱 환자 분들이나 산책로에서 환자복 입고 나보다 더 빠르고 쌩쌩하게 산책하시는 그런 분들이나 잡지. 아니면 사소한 사고에 수리하지 않고 미수선으로 돈만 챙기시는 분들. 그리고 널리고 널린 사기꾼들이나. 



몇 주 전에 엔진오일 교환하였음. 키로수는 ... 까묵음. 차에 가서 보고 와야할 듯. 교환 후에 세차 말고 한 일이 없어서 키로수 변동이 거의 없으니. 굴러간당에서 수지권에서 추천 받은 리오오일에서 교환. 심각한 길치라 네비 믿고 갔는데 핸폰 거치대를 까묵고 안 챙겨가서 그나마도 길을 좀 잘못 들어감. 그래서 큰길을 냅두고 골목길로 찾아 들어갔음. oTL http://blog.naver.com/lio2551 첫 인상은 주유소 부지에 같이 있어서 갸우뚱하였음. 그리고 요즘 샵들 중에서 친절하지 않은 샵들은 없으니 그런 것 언급하는 것은 뭐 하나마나고, 작업 자체의 만족도는 매우 높았음. 엔진오일 교환은 계속 여기로 갈 듯. 취급 오일에 모빌원 0w40이 없어서 리퀴몰리 하이테크 5w40으로 한 것 같은데 몇 주 사이에 까먹고 w40이고 0w이 아니고 R8 엔진오일 규격에 맞는 것만 확인한 기억만 남. 아~ 치매 T_T 역시나 사진은 없음. 사실 샵 블로그에 작업기가 꾸준히 올라오길래 내차도 당연히 올라올 것이라고 생각하였기에... oTL


그리고 오늘 새벽 진짜 연례행사가 된 세차도 하고 옴. 하도 운행을 안 해서 왁스를 먹인지 2년도 넘은 것 같은데 아직도 왁스가 남아있는 느낌. 이거 하나 좋네~ 왁싱 안 했는데도 땀 뻘뻘~ 그래도 세차하면 매우 기분 좋음. ㅋㅋㅋ


당일치기로 혼자 스키장에 갔다 온다고 SLK를 몰고 갔는데 살짝 온 눈에도 브레이크가 밀려 ABS가 걸리는 느낌이 계속 났다. 그냥 생각보다 길이 미끄러운가 했는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트레드가 많이 살아있는 윈터 타이어가 그 정도로 밀릴 것 같지는 않아서 집에 돌아와서 확인해보니 브레이크 패드가 닳아서 잔량이 거의 없었다. ㅋ 다행히 예전에 사둔 앞 브레이크 패드 한벌이 딱 남아있었고 피곤했지만 바로 교체~



정말 알뜰히도 썼다. 디스크까지 다 갉아먹을 정도로. 큭 oTL



SLK용 브레이브 패드 여유분은 없는데 1년은 넘게 쓸 것 같긴 한데 여유가 될 때 직구해놔야할 듯. 


@ 맨날 까먹는 SLK 휠볼트 조임 토크는 110 Nm

'탈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R8 - 보험 갱신  (0) 2016.09.09
R8 - 세차, 엔진오일 교환  (0) 2016.08.07
SLK350 - 앞 브레이크 패드 교체 DIY  (3) 2016.01.31
SLK350 - 엔진오일 교환  (0) 2015.10.22
R8 - 오랜만에 세차 + 넋두리  (2) 2015.09.25
R8 - 계기판, 센터페시아  (0) 2015.07.18
  1. 마음에향기를담아 2016.12.06 13:40 신고

    와 차량 번호들이... 멋있네요~ 근데 브레이크패드를 직접 갈으시다니... 그런건 정비를 따로 배우지 않아도 되는건가요?

    • anonym0us 2016.12.06 19:21 신고

      번호판은 포토샵으로. ^^; 실제 번호는 달라요. 브레이크 패드 가는 방법은 간단한 정비 가이드 책자나 인터넷을 찾아보면 됩니다. 차종마다 브레이크 방식이 디스크 or 드럼처럼 다르고 디스크라도 캘리퍼를 분해해서 작업해야 하는 차량도 있는 것 같고. 차량마다 방법이 달라서 DIY를 하시려면 잘 알아보고 하시면 됩니다. 제일 좋은 방법은 샵에서 패드 교환할 때 뒤에서 보고 배우는거죠. ^^; 그리고 잭(자키)로 차 띄울 때 잭 포인트도 차종마다 다 다르니까 이런 것도 잘 알아보셔야 하고요.

    • 마음에향기를담아 2016.12.06 20:30 신고

      아하 그렇군요 ㅎㅎ 친절하고 자세한 설명 감사드려요~ 저도 다음차는 수입차 생각하는데 서민이라 자가정비할수 있는건 공부해서 해봐야겠네요 ㅎㅎ 행복한 밤 되세요~

경정비를 위해서는 언제나 찾아가는 그곳. 넥스젠으로. 1년이 조금 더 넘었지만 주행거리가 그리 많지 않아서 이번에는 조금 더 탔다. 사실 엔진 경고등이 떠서 겸사겸사 갔는데 fault 내역 그대로 수리를 하려면 엔진까지 까봐야 하고 비용도 근 5백이 나올 가능성이 있어서 출력 저하가 특별히 느껴지지 않으면 더 타보라고 하여서... 일단 폴트 내역은 다 지웠는데 그냥 일시적인 false alarm이어서 앞으로도 무탈했으면 좋겠다. ㅋㅋㅋ 안 그러면 BMW M2로? T_T 


91000km에서 엔진오일 교환 완료! 그리고 사진은 그냥 재탕~



'탈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R8 - 세차, 엔진오일 교환  (0) 2016.08.07
SLK350 - 앞 브레이크 패드 교체 DIY  (3) 2016.01.31
SLK350 - 엔진오일 교환  (0) 2015.10.22
R8 - 오랜만에 세차 + 넋두리  (2) 2015.09.25
R8 - 계기판, 센터페시아  (0) 2015.07.18
R8 오랜만에 세차?  (0) 2015.05.24

8월 31일 것을 이제서야 포스팅. -_-;



오랜만에 큰맘 먹고 세차를 했다. 아주 먼 a long time ago에는 어떻게 매주 세차하고 심한 날은 일주일에 세차를 두번씩하고 그랬나 모르겠다. 젊었기 때문일까? 


예전에는 그렇게 자주 세차를 했음에도 무개념을 만나기도 어려웠던 것 같은데 요즘은 분기마다 한 번 할까 말까 한대도 갈 때마다 무개념을 만난다. 예전 세차를 자주할 때는 세차장 브러쉬를 안 쓰기 위한 차주와 세차장 주인의 실갱이가 많았거나 세차장 주변이 울려퍼지게 만드는 카오디오 소리가 난리였는데 요즘은 그런 사람보다는 기본이 안 된 사람들이 너무 많이 보인다. (근데 카오디오 소리 같은 것도 무개념이긴 하다. ㅋ) 오늘 만난 무개념 XX들은 


1. 헹굼이 끝난 직후의 옆 사로에 샴푸 거품을 날림. 당연 그 옆 사로는 나였음. 칸막이가 있음에도 그 너머로 샴푸 날리는 재주도 대단하다. 칸막이보다 긴 12인승 봉고도 아니고 준중형으로 그러기도 힘들 듯. 


2. 물기 제거 중인 남의 차 뒤에서 자기의 걸레 물을 짬. 2미터만 걸으면 개수대가 있음. 물론 그 남은 나였음. 


3. 진공 청소기 호스로 남의 차에 채찍질. 조금만 주의하면 타인한데 해를 입힐 일이 없는데 왜 그럴까?  


4. 세차가 끝난 남의 차 뒤에서 카 매트 먼지를 털어냄. 물론 그 남은 나였고 윗 사진의 오른쪽 청소기 컴프레서의 왼쪽 기둥에서 내 차 쪽으로 팡팡 침. 


5. 차 물기 제거 중인 남의 차 앞에서 흡연. 물론 그 남은 나였음. 넓디 넓은 세차장에서 일부러 사람 피해서 구석 자리로 왔는데. -_-


점점 늙어가니 남들 활동이 드문 시간에 움직거리는 것이 넘 고단하고 결국 남들과 비슷한 시간에 활동을 해야 하는데 이런 무개념들 피하기가 너무 힘들다. oTL 이런 무개념들이 철 없는 어린 것들만 있는 것이 아니라 모든 연령대, 나이 먹을 만큼 X드신 분들도 그런다는 것이 참으로...

'탈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SLK350 - 앞 브레이크 패드 교체 DIY  (3) 2016.01.31
SLK350 - 엔진오일 교환  (0) 2015.10.22
R8 - 오랜만에 세차 + 넋두리  (2) 2015.09.25
R8 - 계기판, 센터페시아  (0) 2015.07.18
R8 오랜만에 세차?  (0) 2015.05.24
R8 - 벚꽃 사진  (0) 2015.04.11
  1. 황태연 2016.02.10 05:47

    안녕하세요 구글을 통해 R8V8 롱텀 유저를 찾던 중 우연히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
    사실 블로그는 네이버 블로그만 운영중이라..어렵네요 ^^;

    쪽지나 비밀댓글 기능이 있으면 좋으련만 혹시 따로 하시는 동호회나 커뮤니티카 있으시다면 알려주실 수 있으신지요..
    V8 관련 몇가지 질문드리고 싶은게 있어서..^^

    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anonym0us 2016.02.24 15:36 신고

      지금은 생업이 바빠서 딱히 오프라인까지 활동하는 동호회는 없고, 온라인이라도 찔끔찔끔 활동하는 곳은 모 PDA 사이트로 시작한 곳의 소모임 굴러간당 밖에 없어요. 저도 v8에 대해서 궁금한게 있으면 다음 까페에 있는 아우디 동호회의 R 게시판 이용합니다. 별 도움은 안 될 것 같은 답변이라 죄송 T_T

+ Recent posts